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선도 위한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 출범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선도 위한 충청권 민··정 협의회 출범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국회의원 및 시도지사-광역의장-민간대표 협의회 구성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실현, 충청권 상생발전 위해 하나될 것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선도를 위한 충청권 민··정 협의회가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대전과 충남, 충북, 세종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시도당위원장 및 국회의원, 광역의장과 민간단체 대표 등 총 20인으로 구성된 협의회 위원들은 28일 오전 1030분 세종특별자치시청 4층 여민실에서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정 협의회출범식을 열고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

 

협의회 위원으로 참석한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이제 반쪽짜리 행정수도를 벗어나 문재인 정권에서 완전한 행정수도를 완성하는 사명이 남아있다이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충청권 시·도민들이 똘똘 뭉쳐 이번에는 반드시 새로운 역사를 쓰는 이정표를 세워 나가자고 제안했다.

 

협의회는 이날 출범 선언문을 통해 세종시 수정안 논란과 원안 사수 노력, 과학비즈니스벨트 원안 사수 과정에서 정파와 지역을 초월하여 대의를 위해 대승적으로 똘똘 뭉쳤던 자랑스런 역사적 경험을 갖고 있다우리는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행정수도 완성 및 국가균형발전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를 출범하고자 한다고 출범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궁극적인 행정수도 완성 노력과 병행해 우선 추진이 가능한 행정수도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여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겨야 한다특히, 국회 세종의사당이 조속히 건립될 수 있도록 국회법 개정과 건립계획을 확정·추진하여 국회 세종의사당이 행정비효율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담당토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참여정부의 지방 살리기 정책을 계승하면서 행정수도를 완성하고, 2단계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비롯한 혁신도시 시즌2의 차질 없는 추진이 진행되어야 한다대전과 충남의 신속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충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실현,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하나가 될 것이며, 충청권이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의 중추기능을 담당할 수 있도록 상호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출범식을 시작으로 역사적이며 시대적 과제인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의 핵심사업인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적극적이고 선도적 역할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주요 사업목표는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상생발전 수도권 초집중화와 지방 소멸을 반전시킬 수준의 국가균형발전 강력 추진 국민주권·지방분권 개헌 추진으로 삼았다.

 

협의회는 또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비롯한 시민참여사업과 정책토론회 개최 및 각계간담회 및 조사연구 등 정책사업도 펼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 정당, 관련 전문가 간 긴밀한 공조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전국의 지방분권 및 국가균형발전 단체들과 연대하는 등 협력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협의회 위원으로 대전에서는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한재득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이광진 대전경실련 기획위원장으로 구성됐으며, 세종과 충남, 충북에서도 시도당위원장과 시도지사, 광역의회 의장 및 민간부문 대표 2명씩으로 구성했다. 대전지역 국회의원으로 박범계(서구을조승래(유성구갑장철민(동구황운하(중구) 국회의원이 자리를 함께 했다.

 

2020928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