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논평] 5‧18민주화운동 40돌, 광주영령 뜻 이어 받아 깨어 있는 시민과 함께 국난을 극복하고 민주주의 굳건히 하는 계기로

518민주화운동 40, 광주영령 뜻 이어 받아 깨어 있는 시민과 함께

국난을 극복하고 민주주의 굳건히 하는 계기로

 

518민주화운동이 오늘로 40돌을 맞았다.

 

518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독재와 민주주의 파괴에 맞서 분연히 떨쳐 일어났지만, 불의에 의해 희생됐던 광주시민들의 거룩한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다시금 가슴에 새긴다.

 

518민주화운동이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의미를 몇 마디 말로 함축하기는 어렵지만, 깨어 있는 시민의 힘만이 이 땅에 민주주의를 뿌리내리게 할 수 있다는 시민 정신을 일깨워 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근간이었다. 광주시민들과 민주영령들이 피로 지켜낸 자유와 인권, 평등, 평화는 이제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기본 가치가 됐다.

 

40년이나 지났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을 밝히고, 명예와 정신을 기리기 위한 과제는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고 수많은 학살을 저지른 책임자들은 아직도 역사 앞에 뻔뻔히 고개를 들고 있고 몰지각한 일부 세력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근거 없는 폄훼와 왜곡도 그치지 않고 있다.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밝히려 꾸려진 진상조사위는 당시 야당의 해태와 방해로 지난 2년간 특별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근거 없는 날조와 비방, 왜곡을 일삼는 자들을 처벌하기 위한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등 관련 법안도 국회에 잠들어 있는 상태다.

 

광주영령들의 뜻을 이어받고 이 땅의 민주주의를 굳건히 지키기 위한 우리의 과제는 분명하다. 우선 5월 광주의 정신을 이어받아 당시의 진실을 밝혀내고 책임자를 단죄하는 청산 작업이 진행돼야 한다.

 

지난 총선에서 대전 시민들이 더불어민주당에 힘을 실어 준 것은 이러한 과제들 또한 명확하고 분명하게 해결해 달라는 정의의 목소리도 포함됐을 것이다. 518 광주영령들에게 빚진 후손들의 몫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정의롭고 살기 좋은 대한민국과 대전을 만드는 데 있다.

 

518민주화운동 40돌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광주영령을 기리며, 그들의 거룩한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현재의 국난을 극복하고 깨어 있는 시민과 함께 더불어 잘사는 정의로운 복지국가, 민주주의와 사람이 중심되는 세상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다짐한다.

 

2020518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대변인 최영석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